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물의 상식

Home > 열린마당 > 수돗물사랑 > 물의 상식 인쇄

물의 상식

먹는 물의 특성은?
  • 우리들이 마시는 먹는 물은 수돗물, 시판용 생수, 지하수, 끓인 물, 정수기 물 등을 마십니다. 이러한 물들은 제각기 다른 특성이 있습니다.
  • 수돗물은 정수장에서 철저한 정수처리와 수질검사를 실시하고 또한 염소 소독으로 인해 질병을 유발하는 미생물을 완전 사멸시키기 때문에 위생상 가장 안전한 물입니다.
  • 지하수의 수질은 외부 환경여건과 지질의 영향에 의해 수질이 각기 다르게 나타납니다. 따라서 반드시 수질검사를 거친 후 기준에 적합한 물만을 마셔야 합니다.
  • 시판용의 생수는 적당한 미네랄을 함유하고 있으며, 엄격한 수질기준을 적용하여 판매되는 물이므로 비교적 안전합니다. 하지만 유통기한이 경과한 경우에는 미생물이 기준치를 초과하여 번식할 경우도 있습니다.
  • 끓인 물은 물속에 함유된 불순물이 끓이는 과정에 휘발하거나 흡착되어 거의 제거되므로 안전합니다. 그러나 수일이 경과된 물은 미생물이 번식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오래 보관하는 것은 곤란합니다.
  • 정수기를 거친 물은 정수기의 형식에 따라 수질이 다르며 전반적으로 안전한 수질을 나타냅니다. 그러나 장기간 사용할 경우 정수 능력이 떨어지며, 오염가능성이 있습니다.
맛있는 물이 건강에도 좋은 물일까요?
  • 미각적으로 맛있는 물이 건강에도 좋은 물입니다.
  • 맛있는 물은
    • 첫째, 물 속에 인체에 유해한 세균, 대장균, 유해중금속 등으로 오염되지 않은 물이어야 합니다. 어떠한 물이든 보리, 결명, 오미자차 등으로 100℃에서 15분이상 끓이면 이러한 물질이 거의 제거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.
    • 둘째, 물 속에 적당량의 광물질 즉, 칼슘, 마그네슘, 칼륨, 규산이 적당한 농도로 조합이 이루어져 있어야 합니다.
    • 셋째, 탄산이온이 3~30ppm정도, 용존산소 5ppm이상이 가장 좋습니다. 더운물에은 용존산소가 없으며 물을 차게 하여 마시면 용존산소량이 증가하면서 물맛이 가장 좋습니다.
    • 넷째, 물 분자집단들이 크게 뭉쳐있지 않고 잘게 균일하게 분포한 물이 맛있는 물입니다. 미각세포의 수용체 크기와 거의 같게 돼 체내에 저항 없이 수용되기 때문이며, 분자집단이 작은 알카리 이온수가 몸에 좋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.
    • 다섯째, 물의 구조가 5각형인 것보다 6각형인 경우가 맛을 더해 줍니다. 6각형 구조의 물은 체내 산소의 순환을 도와 세포에 활력을 주고 노화를 방지해 준다고 알려져 있습니다. 물의 온도가 8~10℃ 이하의 상태가 되면 6각형의 구조로 변화 합니다.
    • 여섯째, 물이 나는 곳(옹달샘, 약수터 등)에서 바로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. 날라다 먹을 경우에는 온도를 10℃이하에서 보관해야 하며 공기와 접촉을 적게 해 물의 활력이 떨어지는 것을 막고, 또한 24시간 이내에 먹는 것이 좋습니다.
    • 일곱째, 샘물은 강우량에 따라 크게 영향을 받지 않고, 특히 가물었을때도 꾸준하게 나오는 샘물로서 수온의 변화가 없는 물이 맛도 좋고 수질도 좋습니다.
수돗물은 그냥 마셔도 되는지?
  • 수돗물은 과학적이고 철저한 정수처리와 수질검사를 통해서 위생적으로 절대 안전한 물만을 공급하기 때문에 바로 마셔도 안전합니다.
  • 수돗물이 공급되는 과정은 먼저 월산면 신계제와 창평지하수의 물을 정수장으로 끌어 들입니다. 정수장에서는 자연상태의 물에서 혼입 될 수 있는 각종 불순물을 제거하기 위해 적당량의 약품을 주입합니다. 그리고 혼화, 응집, 침전, 여과 등의 여러 과정을 통하여 불순을 거의 100% 제거합니다. 마지막으로는 세균이나 대장균 같은 미생물을 제거하기 위해 염소 소독을 실시하며 매일 철저한 수질검사를 실시하기 때문에 그냥 마셔도 안전한 수질입니다.
  • 정수장에서는 맑은 수돗물이 생산된다고 할 지라도 공급되는 과정에서 간혹 수도관의 오염으로 인해 수돗물이 탁해질 우려는 있지만, 이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매년 막대한 재원을 투입하여 노후 수도관을 교체하고 있으며, 수도관의 관말지역인 각 가정의 수도꼭지에서 수질검사를 실시하여 수도관의 노후로 인한 수돗물의 오염을 최소화시키고 있습니다.
먹는 물과 건강은 어떤 관련이 있을까요?
  •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은 병이 발생하면 우선 깨끗한 물을 마셔서 병을 고치도록 하고 그래도 병이 낫지 않으면 약을 쓰는 습관을 가지고 있습니다.
  • 허준의 동의보감에는 물에 관한 자세한 내용이 있으며 물을 33가지로 구분하여 치료에 적용했습니다.
  • 예를 들면 새벽에 처음 길어온 우물물 정화수는 피부미용과 눈병에 좋으며, 한천수 즉 찬 샘물은 갈증, 구토, 설사 등에 좋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.
  • 외국의 경우도 지구촌의 장수마을의 비결을 학자들이 분석한 결과 맑은 공기, 물, 채식 등이 요인인 것으로 주장하고 있습니다.
  • 아침 식사전에 물을 두잔 정도 마시는 것이 가장 좋다고 합니다. 이유는 콩팥에서 독소를 제거할 때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. 갈증이 날 때 물을 마시는 것은 이미 늦은 시기이며, 식사 도중에 마시는 것은 위속의 소화효소와 위산을 희석시키기 때문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.
  • 우리가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매일 2.5ℓ의 물을 마시고 배설해야 합니다.
물은 체내에서 이런 기능을 합니다.
  • 피와 조직액의 순환을 도와줍니다.
  • 영양소를 분해하고 필요한 세포를 운반합니다.
  • 체내에 노폐물을 배출합니다.
  • ※ 우리가 심한 갈증을 느끼는 것은 몸의 수분이 1~2% 부족할 때이며, 5% 부족할 때는 혼수상태가 되고 10~12% 부족 시에는 사망하게 됩니다.
물은 하루에 어느정도 마셔야 좋을까요?
  • 인체가 필요로 하는 수분량은 하루 2~2.5ℓ정도입니다.
  • 이중 1ℓ정도는 음식을 통해 흡수되므로 직접 물로 마셔 보충해야 할 양은 1~1.ℓ가량.
  • 그러나 더울 때는 이 보다 500cc 정도는 더 마셔야 됩니다. 이는 맥주잔으로 10컵 정도에 해당되는 양입니다.
물을 끓이면..
  • 탄산성분, 용존산소 등이 없어져 맛이 저하되며, 중금속, 화학물질 등은 비등점이 수백~수천도에 이르므로 끓인다고 제거되는 것이 아닙니다. 수돗물은 잔류염소가 함유되어 세균이 없으므로 살균이 불필요합니다.
  • ※ 수돗물은 굳이 끓여 드시지 않아도 됩니다.
물의 상식 메뉴 QR코드, URL : http://water.damyang.go.kr/index.damyang?menuCd=DOM_000000204004001000

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?

만족도 정보 입력
정보 담당자 :
물순환사업소 상수도  

결과보기

만족도조사결과 (참여인원:0명)

요약설명보기

만족도 조사에 참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.
현재 페이지의 만족도 투표는 총 0명이 참여하였습니다.

닫기

  • 매우만족
    매우만족0표
  • 만족
    만족0표
  • 보통
    보통0표
  • 불만족
    불만족0표
  • 매우불만족
    매우불만족0표

결과보기 닫기